성가대가운  |  다이어리  |  상패  |  크리스탈성구  |  부활절  |  코로나19  |  
전체카테고리보기 버튼
 
   현재위치 : HOME > 도서  >  영적성장  >  
복음이면 충분합니다
판매가격  : 13,000원 11,700원 (10%할인)
달란트  : 351점
출판일  : 2013/5/01
저자/역자  : 곽희문
출판사/제조사  : 아가페
무이자할부  :
소개하기  :
주문수량  :
 
 이와 같이 너희도 명령 받은 것을 다 행한 후에 이르기를 우리는 무익한 종이라 우리가 하여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 할지니라
_
누가복음 17 10


빵 대신 복음, 복음이면 충분합니다!

나는 도구일 뿐 모든 것은 하나님이 하셨습니다.”

, 우물, 학교, 병원 모두 필요하다.
그러나 십자가를 빼먹으면 그것은 선교가 아니다.
진정한 선교는복음하나면 충분하다!

잘나가던 입시학원장이 안락한 삶을 포기한 채 가족과 함께 케냐의 쓰레기마을로 떠났다.
그리고 그곳에서 빵 없이 복음을 전하며 순교자가 되기를 꿈꾼다!

엘토토(곽희문 선교사) 블로그 http://blog.naver.com/soyeon4895


저자는 잘나가던 입시학원장이었다. 가만히만 있어도 편안한 삶을 살 수 있었다
.
그런데 어느 날, 어린 딸이 책을 통해 케냐 쓰레기마을 고로고초에서 찍은 한 가난한 소녀의 모습을 보게 된다
.
그리고 안타까운 소녀의 모습을 잊지 못한다. 이것을 시작으로 후원단체를 통해 후원을 시작한다
.
그래도 성이 차지 않았던 저자의 가족은 직접 케냐로 들어가 선교하기로 작정한다. 선교사로 나가기 위해 1년간 다닌 교회…. 교회에서 먹는 점심으로 해장하고, ‘사도행전사도신경조차 구분하지 못하던 그의 가족이, 가난한 곳으로 손가락 안에 꼽히는 케냐의 쓰레기마을 고로고초에서 주님의 사역을 시작한다
.
가진 것은 다 나눠주고 빈손으로 들어간 케냐에서 엘토토 유치원, 엘고마(청각장애인 북찬양단), 엘지아(거리의 아이들 공동체)를 만들어 어린아이부터 청소년에 이르기까지 돌보며 빵 하나 주지 않고 복음을 전했다. 복음을 전하는 데 있어 저자에게 타협이란 없다
.
그리고 급기야 안전이 보장되지 않은 소말리아까지 들어가 복음을 전하고 어린 영혼들을 주님 앞으로 인도한다. 이런 저자 부부의 소원은 선교지에서 순교하는 것이다. 아직도 자아가 살아 교만해지고 자기 뜻대로 하려는 모습을 보며 날마다 회개하고 하나님께 돌이킨다는 저자가 마지막으로 한마디 한다
.

“2002
년 월드컵 경기에서 우리나라는 4강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
내가 케냐에 오기 전까지만 해도 정말 마르고 닳도록 우리나라가 이긴 경기를 재방송하고 또 재방송했습니다
.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는 지고 있던 경기를 비기고,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아슬아슬하게 이겼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나 재방송을 보면서는 전혀 마음을 졸이지 않았습니다. 어차피 이긴 것을 아니까. 선교도 재방송을 보는 마음으로 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주님이 이미 승리하셨으니까요. 내가 뛰고 있는 시간에 혹여 우리 팀이 지고 있다 해도 걱정하거나 염려할 것 없습니다. 어차피 이긴 게임이니까. 선교, 이미 완성되었음을 선포합니다
.”
 
 물론 빵도 주어야 한다. 반드시 필요한 문화라면 알리고 나누어야 한다. 학교도 짓고 아픈 사람을 위해 병원도 지어주면 얼마나 좋겠는가. 그런데 그러면서 십자가를 빼먹으면 벌 받는다. 선교사가 준 빵은 복음이 아니다. 선교사가 지어준 병원과 학교도 복음은 아니다. 바로 예수가 복음이고 십자가가 복음이다. 기독교의 문화를 전해 주고 찬양 몇 마디를 화음에 맞춰 노래하는 것이 선교라면, 온몸을 던지신 최초의 선교사 예수님은 정말 헛고생하신 것이다. 어떤 NGO 단체는 우물을 파주며 선교한다.
이 우물 파는 일은 불교 단체에서도 열심히 하고 있다. 이 우물로 사람들은 무척 감사해한다. 엔뇨노르라는 곳이 있다. 몇 년 전 어느 외국인 선교사가 들어와 학교를 세우고, 작은 우물을 파고, 빵을 나누어주는 사역을 시작했다. 물론 교회도 지어 사람들은 큰 은혜를 베풀어주신 하나님께 경배를 드렸다. 그러다 조계종 산하에지구촌 공생애라는 단체가 들어와서 우물을 파고, 더 크고 맛있는 빵을 나누어주며, 더 좋은 학교 건물을 지어 마사이부족을 돕기 시작했다. 농장을 만들어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선한 곡식을 나누어주었으니 얼마나 아름다운 일인가. 그러는 동안 교회에 가는 것을 싫어하는 이 단체의 속내를 마사이부족 사람들이 눈치 챘다. 그리고 급기야 얼만 전에는 조계종 법회에서 수많은 마사이들과 관계자들이 부처님의 은혜와 스님들의 노고에 눈물로 감격하며 찬불하는 행사까지 열었다
.
선교는 착한 일 콘테스트가 아니다. 십자가 모양으로 우물을 파고, 불교 상징의 문양으로 우물을 파서 어떤 게 더 예쁜지 콘테스트하기 위해 우리가 이곳에 있는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선교는 결코 퓨전음식이 될 수 없다. 퓨전음식은 사람의 입맛에 따라 이리저리 바뀌지만, 선교는 오로지 십자가 하나만 보고 가는 것이다
.
사람들에게 예수의 이름을 설득하려 하지 말자. 그들이 믿든지 안 믿든지 그것은 주님의 몫이다. 나중에 주님이 물어보실 수 있다
.
너희는 왜 사람들을 교회로 불러들이는 데 애걸복걸하면서 물건을 주며 현혹했니? 내가 창피했니?” 고급 레스토랑보다 더 낮은 취급을 받는 예수의 이름. 우리의한번 믿어주세요!” 하는 식의 태도가 한보탬한다. 그것은 전도나 선교가 아니라 땡처리다
.
-
본문 “Chaper 2 내어놓는 시간” p.87-88, 114


나를 쓰러뜨린 녀석을 사랑하는 일은 더더욱 쉬운 일이 아니었다. 얼굴을 볼 때마다 한 대 쥐어박고 싶고, 다른 아이들과 똑같은 잘못을 해도 조금 더 혼내고 싶고…. 간혹 사람들이 어떻게 그 아이를 받아들여 아들로 삼을 수 있었냐고 묻는다. 내가 참 대단하다는 것이다
.
한 대라도 더 쥐어박고 싶은 내 속사정을 있는 대로 얘기해도 막무가내로 나보고 대단하단다. 이걸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이 아이와 사는 내가 뭐가 대단한가. 어차피 느린 걸음으로 다녀야 하는 무릎은 이젠 어쩔 수 없는 것이고, 대단치도 않은 사람을 그것도 제정신도 아닌 상태에서 한 대 쳤다는 것으로 이 아이와 내가 원수기 되기에는 필요충분조건이 많이 부족했다
.
게다가 그 아이가 자기발로 찾아와 이렇게 같이 살게 되었으니 우연치고는 지나치고 오히려 운명 같다
.
싫든 좋든 하나님의 뜻을 어기고 받을 벌을 생각하면 억지로라도 안아주어야 한다. 그런데 이왕 안아주는 거 꼭 안아주는 것보다 좀 아프게 꽉 안아주는 것으로 복수하고 있는 나다. 그것이 대단하다면 그래 나는 대단하다. 나 같은 사람이 이 상황에서 녀석들을

데리고 살며 사랑할 수 있게 만든 복음이 대단한 것이다. 하나님이 사랑을 주셔야 사랑할 수 있는 존재가 우리 아니던가. … 용서는 우리에게 속한 것이 아니다. 나 같은 사람도 용서하신 그 사랑이 용서하게 하는 것이다. 그래서 용서라는 말을 쓰지 않으려고 한다. ‘용서할게대신사랑해가 우리에게는 더 잘 어울린다
.
-
본문 "Chaper 4 거리의 아이들 엘지아” p.176-178


나 같은 사람이 얼굴도 본 적 없고, 아니 태어나서 한 번도 관심 가져본 적 없는 이 땅에 와서 복음을 전하고 있다.
이기적이고 나밖에 모르던 인간이 말이다. 누가 돈을 주는 것도 아니고 칭찬해 주는 것도 아닌데
….
오히려그렇게까지 선교해야 하는 거예요? 하나님이 안전하게 길을 열어주실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우리의 도리인데 너무 나대는 것 아닙니까? 그러다 무슨 일이라도 당하면 어쩌려구요
?
괜히 다른 분들 사역하는 데 지장만 주게 될지도 모릅니다.’라는 비난을 받으면 말이다
.
조선에서복음이라는 말 한 마디 못하고 성경책 한 권 떨어뜨리고 죽임을 당한 어느 선교사의 희생이 바로 지금의 우리를 만들지 않았는가. 십자가에 거꾸로 매달려 죽은 베드로는 안전할 때까지 기다리지 못하고 나대다가 죽은 것인가. 하기 싫은 반문을 하게 하신 그분이 바로 내 증거였다. 보통 사람들이 미쳤다고 할 만큼 우리를 예수에 미치게 한 그분. 그 이상의 증거가 필요한가 말이다
.
내 심장을 그리스도의 심장으로 이식해 그분의 절실함만큼 나도 절실하게 만들었고, 소말리아를 향한 그분의 슬픔만큼 나도 슬프게 만든 하나님 외에 무슨 다른 증거가 필요하단 말인가
.
오랜 세월 바위 위로 떨어진 한 방울 한 방울의 물이 바위에 구멍을 낸다. 우리는 첫 물방울이었다. 그저 바위를 뚫어보겠다는 미친 물방울에 지나지 않았다. 물방울 주제에 바위를 뚫겠다니…. 그런데 그 첫 물방울이 두 번째 물방울을 일으켰다
.
그리고 세 번째 네 번째…. 바위를 뚫는 마지막 백만 번째 물방울이면 좋을 것이다. 그런데 결과는 주님께 있다. 백만 번째 물방울이 사명인 사람도 있지만, 첫 물방울이 되어 바위로 떨어지는 것이 내 사명이리라
.
-
본문 “Chaper 6 지금도 일어나는 기적” p.305-306



 
 추천의 글 프롤로그 _파파의 일기

Chap 1.
내려놓는 시간
넌 네가 얼마나 행복한 아이인지 아니? 100원의 기적|우리 케냐로 갈까?|내가 만나준 예수|기적처럼 다가온 만남 | 늦게 와서 죄송합니다|나를 만나준 예수

Chap 2.
내어놓는 시간
케냐로 다가간 시간|정말 와버린 케냐 고로고초|먼저 찾아오신 주님의 발자국|낮아지는 시간들|오늘 죽는 것이 선교다 | 눈알 들고 노는 아이

Chap 3.
하나님의 아이들 엘토토
쓰레기장 옆 유치원 엘토토|우편 배달부|사랑하기 전에 사랑하기|엘토토에 시작된 주일예배|
이상한 기러기가족|첫발, 대책 없는 순종|아빠가 아닌 파파

Chap 4.
거리의 아이들 엘지아
그 녀석, 참 아프게도 때렸다|스트리트 보이들과 하나님의 거리 엘지아|스트리트 보이들과 본드 그리고 예배|엘지아스러운 엘지아 | 귀뚜라미? 기뚜라이!|아픈 손가락 또리|스트리트 보이의 옥수수|꿈꾸는 엘지아

Chap 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리

운명적인 만남|하나님의 음성 엘고마|박자를 치열하게 맞춰가는 박치 찬양단 엘고마|예배에 연습은 없다|심장 소리를 닮은 북찬양 | 사랑하는데 정말 사랑하는데

Chap 6.
지금도 일어나는 기적

반드시 해야 하는 말|복음 들고 학교로|느리지만 참 진한 복음의 마을 마사이|생애 최고의 생일파티|이제 숨을 쉴 수 있을 것 같아요 | 엘토토에 찾아온 기적|본전 뽑으시는 하나님|열방을 향한 거룩한 욕심

에필로그 _천천히, 끊임없이 가는 길



  곽희문
 세상 기준으로 조금 괜찮은 스펙을 으스대던 39년 동안 하나님과 교회는 금연금주 구역 그 이상이 아니었다.
예수를 만나고 5, 이제 세상은 흡연 구역 그 이상이 아님을 알게 되었다
.
본향도 아버지도 몰랐던 39년의 미아가 이제는 엘토토 선교단(El-toto Ministry)을 통해
아프리카 케냐에서 미아 찾기(선교)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
곽희문 선교사 블로그 http://blog.naver.com/soyeon4895
상품정보고시
상품명 복음이면 충분합니다
출판사/제조사 아가페
저자/역자 곽희문
출판일 2013/5/01
판매가격 11,700원
번호 제목 이름 별점 날짜
아직 작성된 상품평이 없습니다.
 
평점   (0/5)
번호 제목 이름 날짜 비고
작성된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0 EA
no img
 
상호 : 예수마을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공원로 322 (신동아쇼핑센터 2층 220호)   |   사업자등록번호 : 1292624472 (정보확인)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성남수정-0082호
전화번호 : 031-747-8181   |   팩스번호 : 031-747-8111   |   모바일 : 010-3360-8822   |   대표 : 문형남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문한샘   |   이메일 : jbooks8181@daum.net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
COPYRIGHT(c)2013 jbook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