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가대가운  |  다이어리  |  상패  |  크리스탈성구  |  부활절  |  코로나19  |  
전체카테고리보기 버튼
 
   현재위치 : HOME > 도서  >  영적성장  >  
감옥생활에서 찬송생활로
판매가격  : 7,000원 6,300원 (10%할인)
달란트  : 189점
출판일  : 1999-04-25
저자/역자  : 멀린R. 캐로더스 저자
출판사/제조사  : 보이스사
제품코드  : 9788950400088
무이자할부  :
소개하기  :
주문수량  :

35개 국어로 번역 출간되어 천만부 이상이 판매된 베스트셀러!

 

[책소개]

모험과 보다 격렬한 흥분을 찾아 헤매던 젊은 시절, 한때는 탈주병으로서 감옥생활을 하기도 했던 불량청년이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한 후 하나님의 넘치는 은혜 속에 어떻게 멀린 캐로더스 군목이 될 수 있었는가?
감옥생활로부터 하나님을 찬양하는 생활이 되기까지의 그의 생생한 신앙체험의 기록은 독자들로 하여금 인생을 재평가 할 기회를 줄 것입니다.
전군 신자화 운동의 부흥이 일어나는 지금 이 책은 많은 군인들과 특히 군 전도를 위해 전력을 기울이는 군목님들 및 목사님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을 믿어 확신합니다.

 

[목차]

1. 죄수
2. 자유
3. 탐구
4. 충만함을 받으라
5. 네 안에 그의 능력으로
6. 월남
7. 기뻐하라
8. 주를 찬양하라

 

[본문속으로]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나를 위해 이미 계획을 세우셨던 것 같았다. 며칠 밤이나 잠을 이루지 못했고 기도를 드릴수록 더욱 흥분을 느끼게 하였다. 만일 하나님께서 나와 같은 전과자, 공수대원, 도박꾼, 암시장 거래꾼으로 하여금 목사가 되게 하신다면 이것이야말로 내가 지금까지 하려던 어떤 것보다도 더 큰 미지에의 모험이 되리라. 나는 쎄디가 보고파 기다리고 있을 수가 없었다. 그녀는 유럽에 있는 군인 부인들과 함께 리버티호를 타고 뉴욕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어떻든 나는 그에게 내가 예수를 믿게 됐다는 편지를 할 수 없으니 앞으로 그녀와 함께 있을 때에 말하고 싶었다. 내가 뉴욕에 도착했을 때 배는 벌서 부두에 닿아 있었다. 온 부두는 서로 반겨 환영하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쎄디의 금발머리를 인파 속에서 찾아냈을 대 나의 가슴은 쿵쿵 뛰고 있었다. 쎄디는 바로 거기 있었다. 그러나 모든 것은 갑자기 달라진 것 같았다.

혼인이란 과거에 우리가 처음 결혼했을 때 생각보다도 이제 하나님 안에서 훨씬 더 귀하게 생각되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내가 예수를 믿기 전부터 내 아내를 택하는 데까지 나를 돌보고 계셨음을 생각하고 나는 경탄했다. 나는 다시 쎄디의 손을 붙잡는 것이 기뻤다. 서로 하고 싶은 이야기가 한없이 많이 있는 것 같았으나 먼저 그에게 말하고 싶어서 가슴 두근거리는 것은, 무엇보다도 놀라운 소식… 나는 새 사람이다. 결혼했을 때와 같이 태평하고 무모하며 무책임했던 그 망나니가 아니라는 소식을 먼저 말하고 싶었다.
"쎄디!" 나는 쎄디의 얼굴을 살폈다. "아주 놀라운 일이 내게 생겼어… 나는 예수를 믿기로 했소. 하나님께서는 나를 바꾸셨다오. 새 사람이 되었어… 모든 것이 바뀌어졌소."
쎄디는 의혹에 가득 찬 눈으로 나를 빤히 쳐다보았다.
"멀린, 난 그 전의 당신을 사랑했어요. 당신이 바뀌어지는 걸 바라지 않아요." 마치 보이지 않는 장막이 우리 사이에 가로놓여 있는 것 같았다. 나는 하늘이 캄캄했다.
얼마 전만 해도 나 역시 그녀와 같은 입장에 있지 않았던가?
나도 또한 예수를 부인했었던 것이다. "내 아내를 구원해 주십시오." 그후 수개월 동안 우리는 여간 복잡했었다. 쎄디는 목사의 아내가 될 것을 아주 싫어했다. 만일 내가 종교에 대한 어리석은 고집을 버리지 않는다면 영국으로 다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우리 사이에는 대화가 끊어졌다. 그러나 나는 예수 그리스도가 쎄디의 마음속에 바로 들어오시기를 기도하면서 신학교에 등록하는 나의 계획을 굽으며 교내에서 내가 가장 열성 있는 학생인 듯했다. 쎄디는 나의 열성에 못이겨 나의 뒤를 따랐다.
몇 달 수 방학으로 우리는 어머님 댁에 내려갔다. 그때 어머니는 양로원을 운영하고 계셨는데 거기에는 감리교 목사의 미망인 한 분이 있었다. 쎄디는 이 친절한 노인의 마음에 들었고 자주 전도를 받았다. 어느 날 오후 집에 돌아온 나는 거실에서 눈물에 젖어있는 쎄디를 발견했다.
"아! 멀린! 이젠 나도 당신이 말씀하신 크리스찬이 되는 의미를 알 것 같아요. 당신과 함께 예수님 안에서 살기를 원합니다."라고 기뻐하는 것이었다.
우리 두 사람은 거실의 긴 의자 곁에서 함께 무릎을 꿇었다.
"감사합니다. 예수님 감사합니다!"
우리는 울고 웃으면서 기뻐 소리질렀다.
방학이 끝나자 우리는 마리온으로 돌아갔으며 둘이 다 학교를 마치면서 정성껏 하나님 섬기는 일에 봉사하려고 열망했다.
나는 매월 군대에서 나오는 수입 이외에 우리들의 수입을 위해 매일 6시간 동안 공장에서 일을 했다. 할 수 있는 대로 학교를 빨리 마치고 싶어서 한 학기에 가장 많이 허용된 17시간 보다도 더 많은 21시간을 청강하도록 특별 허락을 받았다.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일하고 밤 12시까지 공부, 새벽 4시에 기상, 다시 아침 8시까지 공부하고 나면 학교 갈 시간이 되었다. 어느 주일 날 나는 그 지방 형무소에서 나의 처녀설교를 할 기회를 얻었다. 철창을 사이에 두고 나는 그들이 온 몸과 마음 전부를 예수님께 바치도록 힘차게 설교했다. 죄수들은 매주일 무릎을 꿇고 그리스도께 진심으로 자기들의 과거를 슬퍼하며 눈물을 흘려 예수를 믿기로 작정하곤 했다.
나는 구름 위에 두둥실 떠 있는 기분으로 학교에 돌아왔다.
시간이 자유로운 토요일 밤은 마리온 시 중앙에 있는 법원 밖의 계단에서 다른 학생들과 함께 예배를 드리곤 했다. 사람들은 앞으로 나와 예수를 믿기로 작정했고 우리들을 참 기쁘게 해주었다. 예배가 끝난 뒤에 우리들은 거리를 오르내리며 사람들에게 전도를 하였다. 나는 이제까지 이토록 바쁜 적이 없었다. 그러나 나는 이것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충분히 일한다고 생각할 수는 없었다. 주님께서는 나를 구원해 주셨으니 나는 적어도 나의 모든 시간을 주님께 바쳐야만 했었다.
나는 서둘러 4년 과정을 2년 6개월에 끝마치고 켄터키 주 윌모어에 있는 애스버리 신학교에 등록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4개의 감리교회를 맡아 볼 수 있도록 하셨다. 매주 우리는 교회를 인도하기 위해 약 4백리의 순회여행을 하였다. 각 교회들은 우리에게 일주일에 5달러씩을 주었으며 우리는 이것으로 며칠간 잘 먹을 수 있었다.
할 수 있는 데까지 단축하여 3년 과정을 2년 동안에 끝마쳤고 결국 한 사람의 목사가 되었다! 얼마나 오랫동안 쉬지 않고 일해 왔던지 이제는 습관이 되어버렸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뜻, 하나님이 나에게 요구하신 뜻이었다.
우리들은 다시 인디아나 주 클레이풀에 있는 감리교회에 부임하였고 처음으로 모든 시간을 교회 시무에만 바칠 수 있었다. 나는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일하는데 내 몸을 내던졌다. 우리가 맡은 세 교회는 점점 부흥되기 시작했다. 헌금이 늘어나고 교인 수도 많아졌으며 그리고 내 봉급도 많아졌다.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믿기를 작정한 청년들의 수는 점점 많아지고 교인들은 우리를 사랑했으며 이같은 젊은 목사의 실수를 잘 양해해 주었다.
그러나 나에게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허무감과 공허감 그리고 권태감에 가까운 불안정감이 내 마음에 자리잡기 시작했다. 차차 나의 생각은 군목이 되고자 하는 방향으로 점점 기울어지기 시작했다. 그것은 무엇보다도 병사들과 그들의 생각, 그들의 유혹을 내가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과연 하나님께서는 내가 군복을 입은 그들에게 봉사하기를 원하실까? 그래서 나는 기도드렸다. "주님, 주께서 만일 원하신다면 저는 군목으로 가겠고, 머물러 있으라 하신다면 즐거이 머물러 있겠습니다."
군목에 대한 나의 흥미는 점점 더 강해져갔다.
결국 나는 1953년 군목에 지원해서 허락을 받았다. 만일 내게 대통령의 사면이 없었더라면 과연 내가 군목이 될 수 있었겠는가! 하나님께서는 벌써 이 일을 다 알고 계셨던 것이다.
군목 학교에서 3개월을 공부한 후 나는 켄터키 주 포트캄벨에 있는 공수부대에 파견되었다. 비행기에 탑승할 첫 기회를 얻어 나는 다시 전에 귀에 익은 말들을 들을 수 있었다.
"준비, 일어섯, 바로 걸엇, 문 앞에 섯…뛰엇!"
낙하산이 펴질 때 바람에 밀리는 듯했으며 여전히 몇만근 무게의 트럭에 부딪친 것 같은 충격을 느꼈다. 나는 나의 고향에 돌아온 것이다.

┃본문 | p. 26∼30 중에서 |

 

상품정보고시
상품명 감옥생활에서 찬송생활로
출판사/제조사 보이스사
저자/역자 멀린R. 캐로더스 저자
출판일 1999-04-25
판매가격 6,300원
번호 제목 이름 별점 날짜
아직 작성된 상품평이 없습니다.
 
평점   (0/5)
번호 제목 이름 날짜 비고
작성된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0 EA
no img
 
상호 : 예수마을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공원로 322 (신동아쇼핑센터 2층 220호)   |   사업자등록번호 : 1292624472 (정보확인)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성남수정-0082호
전화번호 : 031-747-8181   |   팩스번호 : 031-747-8111   |   모바일 : 010-3360-8822   |   대표 : 문형남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문한샘   |   이메일 : jbooks8181@daum.net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
COPYRIGHT(c)2013 jbook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Total Program Operation Time : 2.5500